˚


무르익은 곡물들의 추수가 한창일 무렵...

덩그러니 남겨두고 홀연이 유럽 떠난 주인...

두달동안 비 한방울, 물 한모금 머금지 못하고...


정줄잃은 주인은 돌아왔어도

무심하기가 그지없어

잎새엔 주름만 늘더니...


어느새 모르게 찾아온







꽃샘 바람에

봄비 소리에


홀로 꽃봉오리 맺어

이젠 활짝 웃음 지어

ㄴㅏ보란듯

봄맞이 하려는구나...






무 심 히 도 . . .오 고 야 마 는 . . .

2.9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