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셔터질 대신 낚시질이었던가 보다.
결국 대어를 낚던 날엔 사진조차 달랑  두장 뿐.
그나마 한장은 친구녀석의 샷.








대어를 낚으려 그토록 카메라는 썩고 있었나 보다.
철지난 포스팅이란...짭...





그 저 그 런 것 ( 이 었 나 ) . . .


September 17 2011
September 18 2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