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며칠이나 지난, 물감이 덕지덕지 앉은 파레트를
낡은 기름으로, 빡빡 문지르기를 수차례...
메마른 물감, 좀처럼 녹아나지
닦아지지가 않아.
누군가 말하듯,
아픈만큼 더 강해져야, 독해져야만 하는거라고...
마치 메마른 물감처럼...

ㄴㅏ는 왜 거꾸로인거냐고...
타이르듯...

쉴새없이 내리는 비...

한없이 패인, 바닥이 보이지 않는 깊은 고랑...



닦아지지 않아서,

지워지지가 않아서,


그리다만 그림처럼,

미완성이기에...







누군가 사용중인 파일처럼,

프로세싱중이기에...



ㄴㅐ 머리속 고무 지우개...

다 닳았나바...





지 워 지 지 않 는 메 모 리 . . .

12.19 2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