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        정     :  
     2008년 5월 13일 부터 2008년 6월 7일 까지 총 27일

。방   문   국    :       5개국  
                                   네덜란드 → 프랑스 → 체코 → 이탈리아 → (그리스) → 이탈리아
                                  (그리스 일정은 비행기 놓쳐서 포기)
。방 문 도 시    :       9개 도시(소도시포함).
                                   암스테르담, 파리, 프라하, 베니스, 플로렌스, 시에나, 로마, 바티칸시, 바리


















야경을 기대하고 간 곳 프라하 !
아쉽게도 현지에서 동행을 구하지 못하고,
밤길이 무서워 야경을 포기해야 했던 기억.

흐리던 날, 결국 비가 쏟아져 한국에서 준비해간
엡어랜드표 판쵸우비를 입자, 다들 신기해하며 쳐다보는...
결국 한 관광객은 어디서 샀냐고 묻던 기억.

또 기억이 맞다면...

동전의 크기가 웃겼던 곳이다. 산수 잼뱅인 ㄴㅏ에겐 특히나...

야경보러 다시 가야겠지 ? ? ?








































May 2008

TO BE COUNTINUED AT NEXT PAGE...


  1. 저도 체코에는 다시금 가보고 싶네요 한 15일정도 머물다가 왔으면 좋을곳이더라구요
    자에게는요 ^^

  2. 비행기를 놓치다니 !! ㅜ.ㅜ 요기는 저도 가본곳이네요~ ㅎㅎㅎ

  3. 주제별 새글을 보고 들렸어요 ,

    요즘에 다녀가신줄 알았는데 , 가만히 보니 2008년이네요 ,

    야경보러 다녀 가셨나요 ?

    글 잘보고 갑니다 ,

    • 헙! 금칙어로 고생하셨군욧...죄송--^

      지난 여행기 쓰다가, 또 지지난 사진 꺼냈다져...ㅋㅋㅋ

      일정이 빡빡해서 야경만 생각하고 간건데...아쉽게도...야경은 못봤어욧 >.<

  4. 야경이란 어느 나라, 도시를 가든 분명 매력적인 관광포인트입니다.
    제가 스페인,포르투갈을 혼자 여행시에도 새벽녘까지 카메라와 작은가방 하나만 들고
    인적이 드문 골목길 사이사이를 다닌 기억이나네요.
    당시 생애 첫 유럽배낭여행이였는데, 그 늦은 밤 무슨 자신감으로 혼자 다녔는지 지금도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