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         정    :
       2008년 5월 13일 부터 2008년 6월 7일 까지 총 27일
。방   문   국    :       5개국  
                                   네덜란드 → 프랑스 → 체코 → 이탈리아 → (그리스) → 이탈리아
                                   (그리스 일정은 비행기 놓쳐서 포기)

。방 문 도 시    :       9개 도시(소도시포함).
                                   암스테르담, 파리, 프라하, 베니스, 플로렌스, 시에나, 로마, 바티칸시, 바리




























。나 름 의  팁     :        영어회화는 좀 되고 가자.
                               
                             카메라는 좀 좋은걸로 가져가자.
                               
                             메모리도 좀 충분히 챙기던지, 공씨디라도 챙겨가자.
                               
                             카드보다는 몽땅 현금으로 가져가자.
                               
                             끝으로 마음은 집에 놓고 가기.

라고, 첫 유럽 여행후 어느 커뮤니티에 올렸던 팁이다.
하나 덧붙이자면....
중요하지만, 쉬이 놓치게 되는 경우인데,

" 카메라 시계도 현지시각으로 맞추자 "

여행후 사진정리하다보면, 날짜가 헷갈리기 일쑤인데,
그러다보면 으레 사진촬영일자로 확인하게 되고, 그것 역시 한국시각인채로 찍혀
기억력 감퇴중인 ㄴㅏ에겐 치명적이었기에.
하나 더 !

" 출반전 한국을 알릴수 있는 기념품 몇가지를 준비하자 "

여행하면서 기념품들을 많이 접하게 되지만,
갠적으론 그닥 끌리지 않아서, 그저 귀국할때 처치곤란한 잔돈처리용 구매를 하게 된다.
전적으로 ㄴㅐ입장만 생각한 경우이다.
하지만, 여행도중에 ㄴㅏ와 같은 여행자이든 현지인이든 많은 도움을 받게 되는데,
말로만 떼우기가 뭐한 경우도 많고,
ㄴㅏ 역시 우리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를 두루 경험하고자 떠난 것처럼,
그들에게 미약하나마 우리나라를 경험할수 있는 기회가 될수도 있기에
그럴 경우를 대비하여 준비하는게 좋을듯하다.
끝 !

Some Spring 2008


  1. 부럽네요. 해외여행... 부르주아들만의 특권이죠 ㅜㅜ

  2. 받을 친절에 선물을 준비하는 것은 정말 기막힌 아이디어네요? 오호라~

  3. 같은생각이네요 출발전 한국을 알릴수있는 기념품 저도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

    • 그 때는 몰랐어욧~ 첨이었거든욧...ㅎㅔㅎㅔ

      지난번엔 준비한다고 하긴 했는데, 초반에 너무 질러서...뒤에 만난 좋은 분들에겐 말로 떼웠다는...--^

  4. 그르게요, 정말. 기념품을 준비해왔어야 하는데,
    짐을 싸다 보니 가방이 점점 무거워져서
    기념품은 현지에서 해결하자!는 생각으로 왔드만 후회중이에요.
    도움 받은 사람들에게 드릴 게 없어서 과일이나 과자 나부랭이들로 떼우고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