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늘의 코스 : Piazza Dei Cinquecento → Via Daniele Manin → Via Carlo Alberto → Piazza Vittorio EmanueleⅡ → Via Leopardi
                  → Via Merulana → Piazza S. Giovanni in Laterano → Piazza di Porta S. Giovanni → Via Dell' Amba Aradam
                  → Via Della Navicella → Villa Celimntana → Piazza S. Giovanni e. Paolo → Clivo di Scauro → Piazza di Gregorio
                  → Piazza di Porta Capena → Via di S. Prisca → Piazza di S. Prisca → Piazza del Tempio di Diana
                  → Via di S. Melania → Via di Porta Lavernale → Piazz Pietro D'illiria → Giargno degli Aranci → Clivo di Rocca Savella
                  → Longotevere Aventino → Ponte Sublicio → Porta Portesse →  Via Cavour → Piazza S. Maria Maggiore

루트따라 지도에 그려본...사알짝 어긋났을수도...




유난히 오늘은 거리에서 만나는 강쥐들이 많다.
이 강쥐는 시커먼 카메라를 들이대니, 화들짝 놀라며 경계를...--^

' 괜찮아욧~ 해치지 않아욧~ '

두번째 목적 아이콘인 세인트 지오바니 성당으로 가는 길에 맛난 깔끔한 동네 피자집.
요전날 피자 사줄 동행 구함이란 글을 여행 커뮤니티에 올렸으나, 그 많던 껄떡쇠들도 자취를 감추고,
어쩔수 없이 ㄴㅐ가 ㄴㅏ에게 피자를 선물했다. -ㅜ
유명맛집이나 체인점은 아니었지만, 다양한 토핑에, 피자 크기도 종량제(?)로 치즈도 너무나 맛이 나던...
물릴때도 되었건만, 어쩌면 이번 여행에서의 마지막 피자 !



주유소인가 싶을 정도 간이한 주유소.
작은 샴실도 딸리고...무인은 아닌듯 해보였다.

스쿨버스 정거장 표지판.
하단에 있는 로마싸인은 로마패스 소지시에 탈수있는 교통수단을 의미하던데...
스쿨버스도 탈수 있으려나 --^

마치 한 무사가 칼로 도려낸 듯한 벽.
허물지 않고 그대로 보존한걸로 봐선, 유적임에 틀림없다 싶어, 찰칵~
이렇듯 로마는 눈만 돌리면, 유적들이 밟힌다.
>



워낙엔 이 길로 쭈욱 내려가야 다음 목적 아이콘인 지오바니 성당으로 향하는데, 건널목 건너
길 끝에 무언가 ㄴㅏ를 유혹하는게 눈에 띄었다.
건널목을 건너 그 곳을 향하는 길 왼편에는 아담한 성당이 있고, 성당 맞은 편인 길을 따라 올라가는 오른편에는
무언지 모를 돌담벽이 있었는데, 그 곳엔 작은 성모상과 화분들이...


















태 엽 을 감 아 주 지 않 으 면 멈 춰 버 리 는 . . .

TO BE COUNTINUED AT NEXT PAGE . . .